라이프로그


국경버스에서 일어난 일 여행


라오스 방문은 15일 노 비자다. 그래서 방문 후 그 이상 체류를 하려면 15일 지나기 전에 이웃 나라를 다녀와야 한다. 이른바 바자 크리어를 해야한다.

그래서 나는 메콩강 건너 가장 가까운 태국의 농카이를 갔다 오려고 아침 7시에 국경을 넘어가는 국제버스를 탔다.

 

출발 시간이 되자 버스는 출발을 한 뒤에 터미널 바로 앞에 있는 사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려고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데 한 남자가 차 사이를 지나 버스로 다가오더니 문을 열어 달라고 버스 문을 두드린다. 그런데 그 사람을 자세히 보니 차림새와 인상이 조금 어눌해 보인다. 그래도 명색이 국제 버스인데 동네 마을 버스 타듯이 차도 가운데에서 문을 열어 달라는 그사람의 태도가 황당하다는 느낌이 드는데 놀랍게도 버스 운전사는 문을 열어 준다. 국제 버스는 매표를 할 때 여권을 제시하고 기록까지 전부 하는데 표를 끊은 뒤 어디를 갔다 왔는가 궁굼한 생각이 든다. 문이 열리자 그사람은 냉큼 올라타고는 마침 사람이 없는 내 옆자리에 앉는다.

내가 매표를 할 때는 좌석 까지 지정이 되던데 이 사람은 주저 없이 앉는 것을 보니 원래 내 옆자리 손님이었나 보다.

 

그래서 그 사람과 시작된 인연, 아니 대화는 국경을 넘어가서 목적지에 도착할 때 까지 이어졌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그 사람은 라오말로 하고 나는 한국말로 하는데 서로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하면서도 서로 간에 의사가 전달 되는 점이다.

 

내가 처음 이 사람이 알아 듣던 말든 한국말로

잘 못했으면 못 탈 뻔했네

라고 하니 그 사람은 웃으며 라오말로 뭐라고 대꾸를 한다.

, 대화가 되네? 그래서 나는 한 번 더 나갔다.

 

좀 빨리 다니지 그랬어?”

여기서 경칭은 어차피 필요가 없으니 내 편한 대로 하대를 했다. 그런데 그 친구는 내 이야기를 듣고는 또 무어라고 대꾸를 한다.

 

메콩강을 건너며 계속된 비에 불어난 강물을 보고 내가

강물이 많이 불었네라고 하니 그는 또 무어라고 라오말로 답을 한다.

그런데 이 사람이 라오사람인지 태국 사람인지 구별이 안가서

당신 타이사람이야?” 물어보니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라오그런다.

! 라오사람이구나 라고 생각한 나는 다시

타이에 갔다가 오늘 다시 오나?”

물어보니 뭐라고 대답하는데 무슨 소리인지 몰라 나도 무조건 고개를 끄덕 거렸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서로 대화는 하고 있는데 상대방의 얘기를 아는 것 같기도 하고 모르는 것 같기도 해 조금 아리송해 진다.

그렇게 대화 아닌 대화를 하며 가다가 이것도 인연인데 라는 생각이 들어 핸드폰을 꺼내 셀카 모드로 바꾼 뒤

우리 사진 찍을까?”

물어보니 고개를 끄덕인다. 그래서 우리는 다정하게 사진을 찍었는데 조금 웃기기는 한다.





그런데 그 사람이 갑자기 영어로

유 재패니스?” 라고 한다.

순간 ? 영어도 하네라는 생각을 하며 그 때 까지 이 사람이 조금은 어눌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선입견이 확 바뀌는데 영어 발음도 나보다 훨씬 세련되게 들린다.

 

나는 당황해서

, 아이 앰 코리안

하니 그 사람은 결정적인 질문을 던진다.

 

캔 유 스피크 잉글리시?”

 

엄마야 이 일을 어쩐다냐?

나는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리틀

내가 선수 앞에서 계속 고자세를 취하고 있었으니 이 뒷감당을 어떻게 할 것인가?

 

그 순간 공자님인가, 맹자님이 한신 말씀이 생각난다.

외모만 보고 그 사람을 판단하는 우를 범하지 말라

그런데 이 말이 그분들이 하신 말씀이 맞긴 하나?

 

그 뒤부터 나는 잔뜩 저자세가 되어 그 사람이 무슨 말을 물어 볼가 봐 창밖만 바라 보는데 다행이 별 질문은 안한다.

우리는 한세상 살면서 여러 가지 경험을 한다. 사람의 팔자가 바뀌는 것은 한순간이라고 했는데 오만방자한 생각 때문에 이역만리에 와서 이런 경험을 할 줄은 정말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

 

그 사람은 참으로 마음이 깊은 사람인가 보다. 나의 다소곳해진 모습을 보고 측은지심이 발동했는지 더 이상 나에게 질문을 하지는 않는데 나는 순간 걱정이 되었다.

 

이제 목적지도 다와 가는데 헤어지면서 그동안 대화를 나눈 정을 생각해서라도 무언가 깊이 있는 얘기를 나누어야 하지 않겠는가? 지금까지 하던대로 한국말로 해야 하나 아니면 짧은 영어라도 멋진 말을 해야 하나 고민이 되기 시작 한 것이다.

그런데 문득 옆에 앉은 그 사람의 손을 보니 엄지손가락 부분에 실로 꿰맨 흔적이 보이는데 실밥이 겉으로 많이 나와 있다. 무언가 정상이 아니다. 그래서 손가락을 가리키며

웟 해픈?”

어설픈 질문을 하니 그 사람은 그래도 알아들었는지 다른 손도 가리키며 무언가 한참을 설명을 한다. 그 손도 정상이 아니다.

! 그래서 아까 출입국 관리소에서 차 문을 열 때 자기 손으로 문을 열지 못하고 나한테 양보를 했구나

그 순간 내 마음이 아파 온다. 역시 잘 나가거나 정상인 사람은 아니었다. 그런 사람을 내가 무시를 한 것이 아닌가하고 너무 미안하고 부끄러워 졌다.

 

태국의 농카이 버스 스테이션에 도착 한 뒤 차에서 내리며 나는 간단한 인사를 했다.

“Stay healthy and happy!”

그러면서 그 말이 맞는 말인가를 걱정하기 보다는 내 진심이 제대로 전해 졌기를 바랄 뿐이었다    


덧글

  • 박용일 2017/07/27 17:26 # 삭제 답글

    형님 진한 여운이 있네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2